Your Next Book

우리는 안녕박준, 김한나

“헤어지며 놓아주는 순간 내뱉었던 안녕. 기다리며 기약하고 다시 그리며 준비해두는 안녕. 이 사이에 우리의 안녕이 있습니다.”

『우리는 안녕』

작가 : 박준, 김한나
출판사 : 난다
출간일 : 2021년 3월 20일
면수 : 80쪽
판형 : 280x202mm
ISBN : 9791188862887

박준, 김한나

글 : 박준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을 냈다. 늘 개와 함께 살고 있다. 그림 : 김한나 《일상생활의 승리》, 《미세한 기쁨의 격려》, 《먼지가 방귀 뀌는 소리》 등의 전시를 했다. 항상 토끼와 붙어 다니고 있다.

시인의 아버지가 키우는 개 ‘단비’를 주인공으로 하는 시 그림책이다.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속 「단비」라는 시를 읽고 보면 더 풍요로워진다. 단비가 낳은 여섯 마리의 새끼는 한 마리씩 다른 집으로 보내졌다. 별다른 내색이 없었던 단비는 마지막 새끼를 보낸 날부터 집 안 곳곳을 쉬지 않고 뛰어다녔다. 책에는 그런 사연을 품고 사는 단비에게 어느 날 날아든 새와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이 담겼다.

‘만남’이라는 안녕의 기쁨에 설레게 하고, ‘이별’이라는 안녕의 슬픔에 시무룩하게도 만들고, ‘시작’이라는 안녕에서 ‘삶’이라는 단어를 발음하게 하고, ‘끝’이라는 안녕에서 ‘죽음’이라는 단어에 눈뜨게도 하는 책을 통해 ‘안녕’의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만나지 못한 이를 그리워할 때, 눈은 먼 곳으로 가닿습니다. 보고 싶은 이를 보고 싶어할 때, 마음은 가까이 있고요.” 시인의 말을 음미하면, 우리가 안녕을 말하는 순간 우리 안팎을 휘감는 공기의 근원이 곧 그리움이구나, 알게 된다. “한번 눈으로 본 것들은 언제라도 다시 그려낼 수 있어. 그리고 그리고 또 그리는 것을 그리움이라고 하는 거야.” 시인의 말을 따라가면, 보고 싶어 애가 타는 마음일 때 그리면 그려지는 마음이라고, 그리움의 정의를 새롭게 깨닫게 된다.